타작마당

타작마당을 마련하며
마당쇠 2005-02-19 오후 9:41

타작마당을 마련하며

그동안 제단이 없는 타작마당 곧 게시판에서 믿지 않는 사람들처럼 기뻐 뛰놀며 행음하며 하나님을 떠나고 각 게시판에서 음행의 값을 좋아했던 우리들! 그 결과가 어떠함을 지금 우리들은 잘 알고 또한 보고 탄식합니다.

기록되기를『이스라엘아 너는 이방 사람처럼 기뻐 뛰놀지 말라 네가 행음하여 네 하나님을 떠나고 각 타작마당에서 음행의 값을 좋아하였느니라』(호 9:1) 하심과 같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진리의 영께서 권고하십니다. 너는 “올라가서 타작마당에 하나님을 위하여 단을 쌓으라” 하십니다. 이는 단을 쌓은 타작마당에서만 하나님의 전이 건축되기 때문입니다.

기록되기를『솔로몬이 예루살렘 모리아산에 여호와의 전 건축하기를 시작하니 그곳은 전에 여호와께서 그 아비 다윗에게 나타나신 곳이요 여부스 사람 오르난의 타작마당에 다윗이 정한 곳이라』(대하 3:1) 하심과 같습니다.

또한 이 타작마당에서는 주께서 친히 손에 키를 드시고 알곡은 모아 곡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넣는 곳이 될 것입니다.

기록되기를『손에 키를 들고 자기의 타작마당을 정하게 하사 알곡은 모아 곡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마 3:12) 하심과 같습니다.

이제 작은 피의 값을 치르고 이 타작마당을 마련합니다. 또한 피 없는 제단은 없습니다. 이제는 우리 모두 제단이 있는 타작마당에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의로운 제사와 번제와 온전한 번제를 드립시다.

『그 때에 주께서 의로운 제사와 번제와 온전한 번제를 기뻐하시리니 저희가 수소로 주의 단에 드리리이다』(시 51:19) 아멘, 주님 감사합니다.


타작마당의 마당쇠
댓글 2개
최순이 2005-05-27 오후 4:16
목사님 먼길 마다않으시고 사랑으로 오심을 감사드립니다. 쓰신 책들을 읽고나니 저의 사모함은 빛을
바랜듯하고 더욱더 온전한 번제를 힘써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성령님의 도우심으로 하루 속히
안식하는 믿음의 증인과 선배들처럼 형제들처럼 자매들처럼 온 영에 이르기를 사모합니다.
목사님 사모님 그리고 함께 하신분들 건강하시고 주 예수그리스도의 평강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다시 만나뵐 때까지 강건하소서.
김윤구 2005-05-30 오후 6:35
세상에서 나그네의 길을 가는 그곳 형제님과 자매님들 모두 그리스도 예수 우리주로 말미암아 은혜와
진리가 더욱 풍성하기를 소원합니다. 모리아 산에서 얼키고 설킨 덤불에 뿔이 걸려 애타던 양! 하나님의 지시로 아브라함에게 붙들려 이삭의 제단에서 번제로 드려진 그 양!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혀 함께 제물이 되는 양들은 주께서 죽으신 그 곳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 그 양이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다시 뵙기를 원하며.... 주님의 심장으로 사랑합니다.
답글 인쇄 목록